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죽이 필요없는 빵 (NO-KNEAD BREAD)


 이름에서 느껴지는 저 유혹! 반죽이 필요없다는 말 하나에 끌려서 레시피를 봤는데 이건 재료도 아주 착하고 만들기도 어렵지 않아보여 바로 이거다 했습니다.  제빵도구가 없는 상태에서도 도전하기에 충분한 빵이라 여겨져 만들기 시작! 

 전 빵 만들기의 전문적인 교육을 받은 것도 아니라서 미흡한 면이 많습니다. 그냥 취미삼아 도전해 본 것이니 부족해 보여도 그냥 넘어가 주세요^^;

 참조한 사이트는 '초희의 맛있는 이야기' 라는 블로그에 올려진 레시피를 참조하였습니다.   이 블로그에 가보면 아시겠지만 원래 원조 레시피는 짐레이(Jim Lahey)라는 사람이 뉴욕타임즈에 올린 것이 시초라고 합니다.  이 동영상은 유튜브에서도 쉽게 찾을 수 있었습니다.  동영상에 나오는 사람들 참 재밌네요.

 동영상보기- More 클릭!!

more..

저는 오리지날보다 초희님의 레시피가 더 맘에들어서 초희님 블로그에 나온것을 보고 약간 응용?해서 따라해봤습니다. 그래서 레시피도 초희님 레시피와 거의 동일합니다.

** 나의 레시피 **

강력분 300g, 이스트 1/6t, 소금1t, 물 235ml, 덧밀가루, 기타(뚝배기 or 뚜껑있는 내열용기, 마른수건)
초희님 것과 다른 것은 저는 통밀가루를 쓰지않고 강력분만 사용했다는 점입니다. 초희님은 강력분과 통밀가루를 섞으셨지만 저는 통밀가루라는 것이 없어서...^^(사실 통밀가루가 뭔지 모르겠더라구요. 일일이 알아보고 사러나가기도 귀찮구 집에 있는 것으로만 만들기 위해 통밀가루를 강력분으로 대체했습니다) 나중에 기회되면 제대로 만들기로 하고 패스~

** 만들기 **

1. 재료 그까이꺼 대충 섞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볼에 물을 넣고 체친 밀가루에 소금과 이스트가 섞이지 않도록 넣어 대충 섞어줍니다.  이스트와 소금을 닿지 않게 하라고 하는데 왜 그래야 하는지 궁금했지만 일단 패스~~ 암튼 이렇게 해줘야 한다고 합니다.

이렇게 섞어주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렇게 됩니다. 그까이꺼 대충 섞어주시면 됩니다.  그냥 몇 번 휘저어 주세요~

2. 1차 발효

 빵만들 때는 보통 발효과정을 거쳐야 한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이게 매우 중요한 거 같습니다.  맛있는 빵을 만들기 위해서는 인내의 과정이 필요한거지요. 인생사가 그러하듯 후후~  이 기다림의 시간 때문에 처음에는 만들기 싫기도 했습니다.  왜 내가 빵 하나를 그렇게 오래 기다려야 하냐구요~~ 그러나 빵은 아주 오래 전 부터 인류의 고귀한 양식이라 생각하니 쉽게 생각할 수 없는 것이겠죠. 미안합니다 빵님.

 암튼 1차 발효를 해줘야 하는데 마르지 않게 랩이나 수건으로 덮어서 실온(21~22도)에서 무려 12~18시간 정도 발효를 해야 합니다.   엄청난 인내의 시간이죠.  저는 한 번 시작하면 끝을 내는 성격이라서 그런지 이게 정말 별루였습니다.  그러나 일단 참고 대충섞은 것을 랩으로 씌워서 하루를 기다렸습니다.  일단 머리속에서 잊어버리니 머 별거 아니더군요. ㅋ

 그렇게 대략 12시간 후에 보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부글부글 끓는 것처럼 되었습니다.  부피도 많이 늘어났습니다.  반죽도 아주 질지요.

3. 덧밀가루 둥글리기 & 휴지

 발효시킨 대충한 반죽에 덧밀가루를 많이 뿌려서 대충둥글립니다. 전 이 부분이 가장 어려웠습니다.  그냥 덧밀가루를 많이 뿌리라고만 되어있고 어느정도 넣어야 하는지 안나와 있어서 그냥 막 내키는 대로 넣었습니다.  대략 이정도면 되겠지 하는 정도?  이게 이 빵의 매력인거 같기도 합니다.ㅋ  Feel에 맡기는 거죠 그까이꺼~

 결과는 이렇게 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정도 된 것 같아서 패스~ 이렇게 둥글리고선 15분 동안 휴지시켜 줍니다.  휴지란 말도 정확히 몰랐지만 그냥 놔두라는 의미가 아닐까 넘겨집고 패스~

4. 2차 발효

역시 발효의 과정은 멀고 먼 인내의 과정이지요. 반나절 이상의 1차 발효도 모잘라 2차 발효 2시간까지 요구하는 얄미운 빵~

 이렇게 2차 발효는 2시간 동안 진행해야 하구요.  마른 수건을 준비하시고 수건 위에 덧밀가루를 뿌리고 그 위에 대충 둥글린 반죽을 올리고 살포시 덮어서 2시간을 기다리시면 됩니다.

 실수로 이 과정을 찍는 것을 빼먹었습니다.

5. 예열& 굽기

 자! 인내의 발효과정이 끝나고 드디어 굽는 일만 남았습니다.  오븐에 미리 준비한 뚝배기(또는 내열용기)를 넣고 235~250도로 예열해 줍니다.  저는 내열용기에 240도로 예열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열이 끝나면 뜨겁데 데워진 내열용기를 꺼내어 반죽을 넣고 뚜껑을 덮어서 오븐에 넣어 굽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열하여 꺼낸 내열그릇에 반죽을 넣은 모습


처음에는 뚜껑을 덮은 상태에서 굽다가 나중에 뚜껑을 열고 굽는게 또 하나의 포인트!
이유는 당근 모르져~!

저는 뚜껑을 덮고 20분 열고 15분 구웠습니다.  각자의 오븐에 따라서 시간을 조절.


6. 흐뭇한 결과물^^

 그렇게 구웠더니 다음과 같이 나왔습니다.  덧밀가루가 너무 많이 묻어있는 상태에서 구웠더니 밀가루가 많이 붙어 있지만 나름 잘구워 진 것 같아 흐뭇해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7. 시식

이제 시식을 해야 하는데 빵굽기가 완료되자마자 나가야 할 시간이 되어서 그냥 놓구 나갈 수 밖에 없었습니다. 너무 뜨거운 상태라서 속 안까지 잘되었는지 잘라보지도 못했습니다.  집 식구들의 테러?가 예상되었지만 감수하기로 하고 그냥 나갔습니다.  식구들에게 맛있다는 소리라도 들으면 좋은 거 아니겠습니까.ㅎㅎ

역시 나갔다왔더니 이것만 남겨져 있네요ㅜㅜ. 물론 먹기전에 연락해주는 친절함과 맛있다는 말을 들은 상태라서 기분은 좋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쪽도 구멍도 비교적 잘 뚤리고, 겉은 바삭 안은 약간 촉촉한 느낌이었다고 합니다.  나중에 와서 먹을 때는 겉의 바삭함은 사라졌더군요.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름 샌드위치를 만들려고 집에있는 야채들을 찾아봤는데 그나마 있는게 파인애플과 상추밖에 없어서 그냥 멋만 내봤습니다. 근데 너무 허접해서 이 걸 올려야 하나 망설이다가 그냥 올리기로...ㅋ
맛은 묻지마맛.

이상 반죽이 필요없는 아주 착한 빵 만들기 였습니다.  컨셉은 대충만들기~! 아주 맘에 든 점입니다.



Tag // ,